개인메일로
  빠르고 친절한 답변
 latour100@hotmail.com  

Copyright © 2002-2009
LA여행닷컴 All right reserved. Tel  : 1-818-335-3347
Fax : 1-818-246-8135
 

 미국학교 입학안내 정보

미국학교 입학정보

*일반Language School로부터 Community College.UC계대학.CUS계 대학까지 입학정보 안내

*비지니스 Man과 아르바이트 학생을 위해 야간 Language School. adult school 입학정보 안내

* 초.중.고 사립학교 입학정보 안내

편입학(Transfer)
정보

*College입학후 어느정도 학점을 이수한후 UC계,
CSU계 대학에 입학정보 안내

(대학입시 내용 참조)

초.중.고입학
행정정보

*학교정보부터 현지보호자(Guardian)제공 및 입학행정 정보 안내

*하숙 (가족처럼 지도해 주고 보호해 주는 기독교계 한국인가정과 미국인가정)

*학교통학 Pick up. Ride제공

(자세한 내용은 홈스테이 안내page 참조)

 입학수속

1. 공립학교 및 사립학교 (초.중.고)

  필요 서류 : * 년령을 증명할 수 있는 신분증명서 (여권)

                   * 거주 증명서 (전화통화료.광열비등의 청구서로 주소가

                      기재되어 있는 것)

                   * 건강진단서 또는 예방접종 증명서

                   * 현지보호자

                   * 입학허가서(I-20)-사립학교만 필요

   _ 필요 서류는 학교에 의해 조금 틀릴 수 있음.
 

   -.고등학교의 경우 성적증명서 (영문)을 제출하면 단위를 인정해 주는

      경우도 있음.
 

   -.입학수속 기간은 엄격히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제일 좋은 시기는

 



     여름방학전 (5월경)이 좋다. 또한 한국에서 계속학교를 다니고

     있으면서 중도에 편입할 경우 1년 낮추어서 가는 것이 좋다.

2. 학교구

   주마다 법률이 틀린 미국은,의무교육 시스템도 주마다 전혀 틀리다.
 

   교육의 모든권한은 연방정부에 있는 것이 아니고 주정부에 의탁되어

   있다.

   미국은 각 주의 학교구마다 학교구의 시스템이 틀려 한국과 같이

   초등학교6년, 중학교3년, 고등학교3년 전국적 공동 시스템이 아닌,

   학교구에 따라 6.3.3 .5.3.4식의 시스템을 가지고 있어 자신의 학년을

   말할 때는 [tenth grade}같이 초등학교 1년부터 고등학교 3년까지을

   통해 현재 몇 년째에 있는가를 표시한다.

   의무교육년수는 12년이며, 신학기는 9월부터 시작된다
 


3. 학교구를 선택할 때 고려할 POINT

   (공립학교 경우)

  *SAT의 점수

   *주전체의 TEST점수(1년에 1번 3.6.8.12학년를 대상으로 통일TEST를

     실시 )

   *대학진학률

   *지역의 1인 교육예산

   *National merit scholarship의 scholarship수상자수

   *평균 출석률 및 고교 중퇴자수

   *교사와 학생의 비율과 1Class의 학생수

   *지역구의 부동산 가격 및 평균수입

   *인종별 구성

4. 공립교와 사립교의 비교 

 


공립학교 
 


사립학교
 

장점

-수업료가 무료

-영어가 능숙

-미국문화 접촉할 기회가 많음

-미국인 친구를 많이 사귈 수 있음

-통학이 좋다

-수업과 교사의 질이 높음

-영어가 능숙

-학교환경이 공립보다 좋음

-좋은학군을 선택할 수 있음

-학교마다 특색이 있음

-크리스찬계의 법률을 중시함

-미국인 친구를 많이 사귈 수 있음

단점

-학교구를 선택할 수 없음

-안전한 학교생활이 위협받을 수 있음

-취학년령이 많을 경우 언어의

문제로 학교적응이 어렵다

-수업료가 비싸다

-먼거리 통학할 경우 근처에 친

구가 없다

-통학이 어렵다

 *사립초.중.고의 학교정보가 필요하신 분은 e-mail로 연락주시면 정확한 정보를 현지에서 성심껏 알려드리 겠습니다.